대한폐경학회, 폐경기 건강관리 지침서 출간

입력 2022-01-10 11: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부인과 폐경 전문 교수진, 1994년 이후 6번째 개정판
채희동 학회장 “폐경기, 능동적 준비와 적극 치료 필요”
국내 산부인과 교수진이 모여 여성 폐경기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폐경을 슬기롭게 극복하는데 도움을 주는 건강 안내서가 나왔다.

대한폐경학회는 폐경의 진단, 폐경에 의한 변화 및 질환, 치료와 생활 습관 팁 등 폐경의 모든 것을 담은 ‘폐경여성을 위한 지침서:폐경기 건강’을 최근 출간했다다.

여성은 일생의 약 3분의1 이상을 폐경 이후에 보내기 때문에 폐경기 건강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여성이 폐경기 증상 때문에 괴로워하면서도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경우는 적다고 알려져 있다.

대한폐경학회는 폐경기의 신체적 변화 및 문제점, 관리에 대한 안내서가 없던 1994년 처음 이 책을 발행했다. 그후 최신 의학지식을 꾸준히 추가해 이번에 6번 째 개정본을 출간했다.

새 개정본에서는 폐경기에 나타나는 신체적, 심리적 변화를 능동적으로 대처해 폐경 이후의 삶을 준비하고, 폐경 관련 질환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고 말한다.

폐경에 대한 전반적인 의학 정보를 담은 ‘또 다른 시작, 폐경 알아보기’와 ‘폐경과 몸의 변화’, 유의해야 하는 다빈도 질환 ‘폐경과 골다공증’과 ‘폐경과 심혈관질환’, 호르몬 치료와 관련된 ‘폐경 호르몬 치료의 장단점을 알아봅시다’와 ‘폐경기에 호르몬 치료 이외 대체요법’, 일상생활 팁을 모은 ‘폐경 여성을 위한 식생활’과 ‘폐경 여성에게 적합한 운동은?’ 등 16장에 걸쳐 폐경기 여성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주변에 쉽게 털어놓기 어려운 생식기 위축이나 요실금, 방광염 등에 대해서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이사라 교수가 ‘폐경과 비뇨생식기’에서 소개한다.

책은 폐경 전후로 여성들이 자주 묻는 질문과 그에 대한 전문가들의 답변으로 구성했다. 사례도 함께 소개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고, 폐경 증상 경중도, 우울 척도 진단표 등이 있어 본인 상태를 자가 진단해볼 수 있다.

대한폐경학회장인 채희동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폐경기의 건강관리는 굉장히 중요하지만 그 중요성에 대해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이 폐경기 여성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지침서가 되길 바라며, 진료 현장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