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임도선 교수,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 선출

입력 2022-01-16 11: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임도선 교수가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2년 7월 1일부터 1년이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는 1997년 대한순환기학회 중재시술연구회로 시작된 순환기관련 대표학회다. 임도선 교수는 대한민국 의학 한림원 정회원이며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에서 협심증, 심근경색, 심혈관중재시술을 전문분야로 진료하고 있다. 서울시 대사증후군관리사업지원단장, 고려대학교 대사증후군연구소장, 대한심혈관중재학회 학술이사, 구조심질환연구회 회장, 혈소판-혈전연구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왕성한 학회활동을 펼쳐왔다.

임도선 교수는 “국내 심혈관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며 “심혈관질환의 조기진단과 치료를 가능케 하고 적극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