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반려동물 키우고 싶은데 알레르기 걱정이라면”

입력 2022-01-17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

반려동물 소유 4명 중 1명, 알레르기 증상 경험
정재우 교수 “알레르기 피하면역요법 치료 가능”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약 1448만명으로 전체 가구의 29.7%를 차치하고 있다. 이제 3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이 집에 있다.

그런데 반려동물 소유자의 4명 중 1명은 그로 인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어하는 사람 중에도 알레르기로 인해 키우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를 경험한 사람들은 콧물, 재채기, 피부가려움증,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가장 많았다.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정재우 교수는 “반려동물 접촉으로 인해 눈물, 눈가려움, 콧물, 재채기,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을 수 있다”며 “심한 경우 기관지 경련, 천식 발작 등 위험한 상황까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먼저 이러한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병원을 방문해 알레르기 검사를 통해 알레르기 증상이 반려동물 때문인지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반려동물로 인한 알레르기가 확인되면 가능한 해당 반려동물을 가까이하지 않는 것이 좋겠지만 키울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정재우 교수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를 하면서 경과 관찰을 할 수 있고, 그래도 증상이 심한 경우 적극적인 약물치료와 함께 알레르기 면역요법을 시행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면역요법이란 해당 알레르기 항원을 단계적, 반복적으로 인체에 노출시켜 면역 관용을 유도해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하는 것으로 주로 3년에서 5년 정도 시행하게 되며, 알레르기 질환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다.

정재우 교수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을 극소량부터 시작해 조금씩 양을 늘려 투여해 과민반응을 점차 줄여나가는 치료법으로, 동물털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는 동물털 항원을 이용하여 장기간 주사를 맞으며 면역체계가 이를 인지하고도 그냥 지나치게 되는 원리를 이용해 치료하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면역요법은 방법에 따라 팔에 주사를 맞는 피하면역요법과 혀 밑에 약물을 떨어뜨리는 설하면역요법으로 나뉜다. 현재 국내에서 동물털 항원에 대해 시행할 수 있는 면역요법은 피하면역요법이다. 피하면역요법은 주로 3~4개월에 걸쳐 시약의 용량을 늘려가며 매주 주사를 맞다가 목표 용량에 도달하게 되면, 이후부터는 한 달에 한 번씩 주사를 꾸준히 맞는 방법이다.

이렇게 면역요법를 시행하는 경우 대개 1년 이내에 그 효과가 나타나는데, 80~90%의 환자에게서 수년간 지속적인 증상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재우 교수는 “알레르기 면역요법은 알레르기 비염, 결막염과 천식의 유일한 근본 치료법으로, 최근에는 적극적인 치료를 받으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치료를 위해 비교적 긴 시간을 할애해야 하지만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반려동물과 건강한 삶을 동반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