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에 뽑혀

입력 2022-01-17 10: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연경(34)이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선수로 선정됐다.


국제배구연맹(FIVB) 제휴 매체인 발리볼월드닷컴은 16일(한국시간) “김연경이 지난해 최고의 여자배구선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1년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020도쿄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걸출한 기량을 뽐낸 전 세계 남녀선수 12명의 순위가 공개된 가운데, 김연경은 당당히 여자선수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발리볼월드닷컴은 “2021년은 김연경에게 획기적인 해였다”며 “2005년 한국국가대표로 데뷔한 김연경은 도쿄대회를 통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출전을 이끌었다. 그리고 2012년 런던대회에 이어 2번째로 올림픽 4강에 올려놓고선 17년 만에 대표팀에서 은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일 올림픽 경기에서 4차례 30점 이상을 기록한 역사상 최초의 선수다. 대표팀에서 김연경은 한국 최고의 배구선수라는 위상을 얻었다”며 “올림픽 개회식에선 기수로서 한국대표단을 이끌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연경이 V리그 흥국생명 소속이던 2020~2021시즌 팀을 챔피언 결정전 준우승으로 이끈 사실과 지난해 VNL에서 196점을 올린 기록도 함께 소개했다. 도쿄올림픽 직후 대표팀 은퇴, 중국 상하이에서 활약상, 그리고 배구선수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을 넘어선 사실 등도 덧붙였다. 이를 통해 김연경은 실력은 물론 인기 면에서도 세계 최고임이 부각됐다.


이 매체는 이탈리아 출신 지오반니 귀데티 감독의 김연경에 대한 평가도 공개했다. 도쿄올림픽에서 터키여자대표팀을 이끈 귀데티 감독은 “김연경은 러시아 선수의 몸과 미국 선수의 힘, 일본 선수의 기술과 브라질 선수의 민첩성을 모두 갖춘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 시즌을 중국프로리그 상하이에서 마친 김연경은 현재 국내에 머물며 향후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