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양지병원 “퇴행성관절염 노인질환 옛말, 젊은층도 늘어”

입력 2022-06-28 14: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 연골 손상으로 관절 통증과 운동장애를 보이는 관절질환이다. 주로 오래 걷거나 서 있을 때 혹은 오랫동안 앉아있다 일어설 때 통증이 발생한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또는 쪼그려 앉을 때 통증이 악화된다. 간혹 통증으로 밤에 잠을 자기 힘들 수도 있다.

관절통으로 다리를 쓰지 않으면 근육이 약해져 다리가 가늘어지고 관절통이 심해질 수 있다. 전신 증상이 없다는 것이 류마티스 관절염과의 차이점이다. 관절 운동 범위의 감소, 종창(부종), 관절 주위 압통이 나타나며 관절 연골 소실과 변성에 의해 관절면이 불규칙해지면 관절 운동 시 뻑뻑함과 마찰음이 느껴질 수도 있다.

증상은 일반적으로 서서히 진행되며 좋아졌다가 나빠지는 간헐적인 경과를 보이기도 한다. 노화에 의해 일어나는 현상으로 치료가 힘들다고 여겨진 때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중장년층 뿐 아니라 2030 젊은 층에서도 관련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무릎은 연골손상이 쉽게 발생하는데 축구, 농구, 고난이도 근력운동 등 과격한 운동을 하다 손상되는 사례가 많다. 격한 운동으로 무리한 관절 작용이 반복된다면 젊은 층에서도 발병 가능성이 충분하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이용준 전문의는 “퇴행성 관절염 치료는 병의 진행 정도와 나이, 체력과 직업에 맞춰 프로그램을 구성하며 물리·작업치료, 규칙적 운동과 체중조절, 약물치료 등을 적합하게 병행하면 증상을 완화하고 관절염이 더 이상 진행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술적 치료인 인공관절치환술은 관절 손상, O자형 변형, 통증이 조절되지 않는 경우, 손상된 관절 면 부위를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대체하는 수술이다. 통증을 완화시키고 다리 모양을 원래대로 교정해 기능을 향상할 수 있어 요즘 많이 시행된다.

수술 후에는 정상 체중 유지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 무리한 운동은 관절에 좋지 않지만 적당하게 조절한다면 근육 강화와 관절 운동 범위를 유지시켜 줘 도움을 줄 수 있다. 인공관절 수술을 했다면 수술 후 4주 ~6주 수술 부위에 무리가 안 되는 범위 내에서 걷거나 구부렸다 펴는 동작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

이용준 전문의는 “인공관절 수술 후 관절을 펴주는 운동을 초반에 게을리 하면 관절 운동 범위가 좁아져 회복 후 보행을 할 때 힘들 수 있다”며 “수술 후 바닥에 쪼그려 앉거나 양반다리 등의 무릎을 무리하게 하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