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이 없는 것처럼…” 가마의 메시지, 세징야와 대구가 용광로를 껐다 [현장 리뷰]

입력 2022-06-30 06: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 세징야.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대구FC가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에 올랐다.

대구는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0-1의 스코어를 전반전에 3-1로 바꾼 뒤 후반 1골을 더 내줬으나, 끝내 승리를 지켰다. 준결승전은 대진 추첨을 거쳐 8월 펼쳐진다.

홈팀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전반 12분 신진호의 코너킥을 이승모가 머리로 흘려주자 허용준이 재차 헤더 골로 연결한 포항이 앞서나갔다.

대구는 곧바로 반격에 나서 소나기 골로 응수했다. 알고도 막을 수 없는 대구의 ‘리빙 레전드’ 세징야가 공격의 시발점이었다. 전반 21분 세징야의 크로스를 홍정운이 차 넣어 동점을 만든 뒤 30분 세징야가 왼 측면에서 낮게 띄운 볼을 포항 수비수 심상민이 처리하지 못하자 제카가 밀어 넣었다. 전반 44분에는 세징야가 아크 정면에서 날린 슛이 포항 골키퍼 강현무를 맞고 튕긴 것을 고재현이 마무리했다.

“대구가 외국인 공격수 3명(세징야·라마스·제카)을 내세웠다”며 부담감을 드러냈던 김기동 포항 감독의 불편한 예상이 맞아 떨어졌다. 포항은 후반 2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허용준의 만회골로 바짝 따라붙었으나 뒤집기에는 2% 부족했다.

대구는 모든 것을 쏟았다. “내일이 없는 것처럼 뛰자”던 알렉산더 가마 감독의 메시지에 선수들은 열정으로 응답했다. 특히 이달 말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날 라마스도 자청해 경기를 소화할 만큼 FA컵 타이틀은 대구에 간절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무로 팽팽했던 두 팀은 토너먼트 무대에서 마침내 승부를 가렸다.

대구는 홈 무패 징크스도 이어갔다. 2019년부터 이날까지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치른 두 팀의 대결에서 대구가 3승4무로 절대우위를 지켰다. “상승세를 이어가며 결과까지 모두 얻겠다”던 가마 감독의 바람이 통했다.

대구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