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기원 이지윤 박사, ‘월드그린시드피아 젊은육종가상’수상

입력 2024-07-04 10:22:1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육종학회, 지난 달 학술발표회서 수상…복숭아 품종 다수 개발 보급

한국육종학회에서 ‘젊은 육종가상’을 수상한 경북농기원 청도복숭아연구소의 이지윤 박사(오른쪽)./사진=경북도

경북도는 도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 이지윤 박사가 지난 달 27일 제주도에서 개최된‘2024년 한국육종학회 학술발표회’에서 ‘월드그린시드피아 젊은육종가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월드그린시드피아 젊은 육종가상’은 육종연구 및 종자산업 발전에 기여한 45세 미만의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이지윤 박사는 고품질의 우수한 복숭아 품종 다수 개발과 보급 확대에 크게 기여해 미래 한국육종 발전을 견인할 젊은 과학자로 인정받아 본 상을 수상하게 됐다.

특히, 2009년부터 경북농업기술원에 몸담아 오면서 경상북도 대표 작목인‘복숭아’와‘콩’ 품종육성 연구에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히 수행해 다수의 우수 품종을 육성했다.

경상북도 최초로 콩 신품종‘새바람’과‘경흑청’을 개발해 지역 농가 소득향상과 검정콩 시장 경쟁력 강화에 크게 이바지했으며, 콩 품종육성에서 얻은 경험과 전문지식을 복숭아에 접목해‘미소향’, ‘은백’등 다수의 우수한 복숭아 품종을 육성했다.

또, 새로운 품종 개발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산 품종의 재배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농가 실증시험, 국내외 시장성 평가 및 시범수출, 현장기술지도, 홍보 등 우수 품종의 현장 적용과 농가 보급에도 앞장섰다.

3년 동안 청도복숭아연구소에서 육성된 품종의 농가 보급 현황은 홍백 등 10개 품종 197ha로, 경제적 가치는 연간 63억 8천만원에 달한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종자산업은 농업의 반도체라 불리는 만큼 앞으로도 총성 없는 종자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경상북도를 대표하는 프리미엄급 품종 개발과 육종 역량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육종학회는 1969년 창립된 우리나라 육종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학회로 국내외 대학․연구소 등의 과학자들이 유전육종과 품종개발에 대한 우수한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스포츠동아(안동) 김병익 기자 locald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