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지 요리 한번에…삼성 비스포크 큐커 출시

입력 2021-07-28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삼성전자가 식품업체들과 손잡고 밀키트와 가정간편식(HMR)을 조리해주는 신개념 조리기기 ‘비스포크 큐커’를 출시했다. 4개 조리 존으로 최대 4가지 요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멀티쿡’이 특징이다.

상단 3개 존에 소고기 스테이크와 단단한 채소, 무른 채소를 각각 놓고 하단에 스프나 밥을 두면 4가지 음식으로 구성된 한 끼를 동시에 조리할 수 있는 식이다. 내부 조리 공간은 22리터다. 전자레인지와 그릴, 에어프라이어, 토스터 기능까지 갖춘 ‘포인원’ 기기로, 공간 활용도도 뛰어나다.


비스포크 큐커는 밀키트와 가정간편식 뒷면에 인쇄된 바코드를 휴대전화 ‘스마트싱스 쿠킹’ 앱을 통해 카메라로 스캔하기만 하면 각 존마다 최적의 조리값이 자동 설정되는 ‘스캔쿡’ 기능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이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프레시지, 마이셰프, 청정원, 풀무원, 동원, 오뚜기, 앙트레, hy 등 국내 대표 식품사 8곳과 전용 메뉴, 조리 알고리즘을 6개월 간 공동 개발했다. 호텔신라도 하반기 전용 밀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삼성카드, 식품사들과 협업해 구매 약정 서비스 ‘마이 큐커 플랜’도 선보였다. 8개 식품사 직영몰에서 밀키트·가정간편식을 포함한 다양한 식료품을 약정 기간에 매달 일정 금액 이상 삼성카드로 구매하면 비스포크 큐커를 할인가에 구매할 수 있다.

비스포크 큐커는 마이 큐커 플랜에 가입하지 않아도 삼성디지털프라자나 삼성닷컴에서 별도로 구매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59만 원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