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고, 벗겨보니 4색 매력!

입력 2010-08-21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 레벨보다 유저 컨트롤 승부 좌우
2. 플레이 기록 시스템의 숨은 재미


3. 성실한 게임 마스터 유저와 소통

4. 판타지 소설 등 다양한 즐길거리8월 5일 공개서비스를 시작한 뒤 2주째를 맞이한 ‘아르고’의 인기가 뜨겁다. 아르고는 한국 이용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판타지 MMORPG 위에 SF스타일의 요소를 더하면서 새로운 판타지 세계를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아르고의 특징은?

새로운 판타지 세계를 구축했다는 호평 속에 출시 2주일 만에 폭발적 인기를 끌고 있는 아르고의 대표 캐릭터.

‘아르고’에는 대립되는 두 종족 노블리언과 플로레스라가 존재한다. 유저들은 플로레스라와 노블리언 종족 가운데 하나를 선택하고 은신술이 가능한 암살자, 근접형 데미지 딜러, 탱커, 원거리형 딜러, 소환사 등 다양한 직업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 단순한 캐릭터 레벨에 따른 능력치보다는 컨트롤에 따라 승부가 갈린다는 것도 흥미요소다. 각각의 캐릭터는 움직임과 스킬 타이밍으로 승부를 겨룬다. 캐릭터의 레벨이 성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유저의 컨트롤도 향상되어야 진정한 고수가 될 수 있어 유저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10레벨에 도달하면, 2차 직업이라고 할 수 있는 보조 직업을 가질 수 있다는 것도 색다를 재미를 준다. 보석세공, 액세서리세공, 제약술 중에서 한 가지를 선택 할 수 있으며 각종 재료들을 모아 기술레벨을 상향시키면 보너스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아르고에 숨겨진 또 하나의 재미 요소는 아르고에서의 플레이 내용을 저장하는 기록시스템이다. 게임일기를 쓰듯이 게임 안에서 있었던 사냥, 레벨업, 퀘스트 순간순간을 모험일지 버튼을 클릭해 기록할 수 있다.


● 성실한 GM도 인기몰이에 한 몫

MMORPG 게임에서 유저들과 소통하고 그들의 문제점을 해결해주는 GM(게임마스터)는 게임의 몰입도와 전체적인 게임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아르고의 GM들은 여타 게임의 GM들이 간과하던 유저들의 친구 역할을 자청하며, 성실한 게시판 답변과 발 빠른 버그 해결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 다양할 즐길거리로 흥미 유도

아르고는 런칭하기 전부터 엔터테인먼트 마케팅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게임 OST는 물론, 아르고 세계관을 근간으로 한 판타지 소설을 게임과 함께 제공하는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있다는 것이 여타 MMORPG 게임과 차별화되는 점이다. 특히 아르고를 바탕으로 한 소설 ‘황금의 어스듐’은 게임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에피소드를 흥미롭게 풀어내 유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제공|엠게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