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길 힘들때 꿔준 3천만원 안갚고 집장만”

입력 2010-12-02 15:16:2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DJ DOC 이하늘이 리쌍 길과의 채무관계에 대해 폭로했다.

이하늘은 최근 진행된 MBC드라마넷 ‘미인도’의 녹화에서 “길이 어려웠던 시절 그에게 3000만원에 달하는 돈을 빌려줬지만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라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평소 이하늘은 ‘이자 없이 돈 빌리려면 이하늘에게 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지인들에게 돈을 쉽게 빌려주고 후배들에게 용돈도 후하게 주는 걸로 유명하다.

이하늘은 “길이 ‘놀러와’, ‘무한도전’ 등 예능프로그램에서 유명세를 타며 은근히 돈을 갚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입을 싹 닦고 얼마 전에는 집까지 장만했다”며 섭섭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길에게 계속 빚 독촉을 하면 ‘형이 결혼할때 축의금으로 3000만원을 돌려주겠다’며 너스레를 떨고있다”며 “이제는 길이 잘되는 게 배아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은 3일 오후 11시 40분.

동아닷컴|조윤선 기자 zowoo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