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커플’ 개리 심경 “송지효 열애…미안해하지 마”

입력 2012-02-02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런닝맨’에서 ‘월요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개리와 송지효. 사진| ‘런닝맨’ 방송 캡처

배우 송지효가 소속사 대표와 열애 중임이 알려지자 개리의 반응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에 개리는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듣지 않아도 되는 굳이 내게 하지 않아도 되는 미안하다는 말을 내가 왜 들어야만 할까”라고 적었다.

이어 “우리가 처음부터 콩트를 너무 열심히 했나? 동료로서 내 걱정까지 해주며 미안하다고 한 그 좋은 마음 때문에라도 더 열심히 해야겠어!”라며 “힘내라는 얘기 그만! 힘들게 있어야 힘들지…진짜 힘들 사람 따로 있는데…난 그저 자아를 찾는 게 힘들 뿐”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개리와 송지효는 SBS ‘런닝맨’에서 커플룩을 입고 등장하거나 커플 같은 달달한 장면을 연출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녹화가 있는 월요일에만 커플로 지낸다고 해 ‘월요커플’이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

누리꾼들은 “현실과 방송을 구분하지 못하네요. 늘 그랬던 것처럼 그 자리에 함께 해주세요”, “어려운 남자군요”, “괜한 걱정…콩트이든 아니든 분명 ‘런닝맨’ 재미있어요”라며 답변했다.


동아닷컴 한민경 기자 mkha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