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in 파리] 1만여명 케이팝 열광…파리를 흔들었다

입력 2012-02-10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리 최대 종합 공연장 베씨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뮤직뱅크 인 파리’에는 영하 8도의 추위에도 1만 관객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사진제공|KBS

■ 파리에서 본 ‘뮤직뱅크 파리’

프랑스·스페인·포르투갈 팬들까지
영하 8도 추위속 몇시간씩 줄서
대기
유키스·씨스타 등 등장 때마다 열광
소녀시대 댄스 완벽 흉내 인기 실감


국적, 언어, 피부색은 전혀 중요하지 않았다. 프랑스는 물론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등 유럽 각지에서 온 1만여 케이팝 팬들은 음악으로 하나가 됐다.

8일(현지시간) 오후 8시부터 파리 ‘팔레 옴니스포 파리 베르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KBS ‘케이팝 페스티발 뮤직뱅크 인 파리(이하 ‘뮤직뱅크 파리’).

서울과 마찬가지로 파리 역시 며칠 전부터 매서운 추위가 몰아쳤다. 공연이 열린 8일, 파리의 수은주는 영하 8도. 하지만 케이팝 팬들은 추위 속에 발을 동동 구르면서도 몇 시간씩 줄을 섰다. 테러나 기타 불상사를 대비한 까다로운 보안검색에도 다들 들뜬 표정이었다.

이번 공연에는 소녀시대, 샤이니, 2PM, 비스트, 포미닛, 티아라, 유키스, 씨스타 등 여덟 팀이 나섰다. 출연자 전원이 부른 샹송 ‘샹젤리제’를 시작으로 여덟 팀은 저마다 다른 무대와 음악으로 청중들을 사로잡았다.

보이그룹의 트레이드 마크인 ‘칼군무’를 보여준 유키스는 멤버 케빈이 열심히 연습한 프랑스어로 팬들에게 말을 건네 큰 박수를 받았다. 씨스타는 ‘마 보이’ ‘니까짓게’ 등 뛰어난 가창력으로 눈길을 끌었고, 시스타와 티아라는 걸그룹 특유의 화려한 무대가 돋보였다.

멤버 온유가 부상으로 빠진 샤이니는 히트곡 ‘링딩동’이 시작되자 관객들이 일제히 일어나 춤을 추면서 화려한 군무를 연출했다.

태극기와 케이팝 가수들의 이름을 새긴 피켓으로 공연장에서 열띤 응원을 펼치는 현지 팬들(위)과 소녀시대 입국을 보기 위해 샤를 드골 공항에 나온 소녀시대 열성팬들. 사진제공|KBS


현지 팬들의 인상적인 커버 댄스 퍼포먼스로 시작한 2부에서 2PM은 짐승돌의 위력을 파리에도 소개했다. ‘10점 만점의 만점’ 무대에서 택연이 윗옷을 찢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여성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최근 유럽에서 인기가 급상승중인 비스트의 인기도 남달랐다. 팬들은 반주 한 소절만 나와도 바로 무슨 노래인지 알고는 함성을 질렀다.

마지막 출연자는 프랑스 현지 음반 발표를 앞둔 소녀시대. 블랙으로 통일한 섹시한 의상으로 ‘미스터 택시’와 ‘더 보이즈’ 무대를 선보였다. 이미 유튜브를 통해 노래를 알고 있는 팬들은 가사는 물론 안무까지 완벽하게 따라하며 소녀시대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뮤직뱅크 파리’는 한국에서 18일 밤 11시5분부터 1부와 2부로 나뉘어 방송한다.

파리(프랑스)|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ricky337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