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예쁜남자’로 ‘연기력 저평가’ 설움 털어내나

입력 2013-11-23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한채영. 동아닷컴DB

연기자 한채영이 KBS 2TV 수목드라마 ‘예쁜남자’를 통해 그 동안 저평가된 연기력의 설움을 털어버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채영은 20일 첫 방송된 ‘예쁜남자’로 8월 아들 출산 후 80일 만에 드라마로 컴백했다. 극 중 독고마테의 성장을 돕는 홍유라 역으로, 도도한 카리스마와 비밀을 가진 캐릭터로 등장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최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는 출산 직후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날씬한 몸매를 과시해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살만 ‘독하게’ 뺀 것이 아니었다. 작품에서도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 넣고 있다.

한채영은 2000년 영화 ‘찍히면 죽는다’로 데뷔했지만 늘 외모와 몸매 등 외적인 부분이 이슈가 되면서 제대로 된 연기력을 평가받지 못했다. 부자연스러운 발성과 발음, 표정 등도 연기력 논란에 한 몫을 했다.

하지만 임신과 출산을 계기로 다시 한번 연기와 캐릭터 연구에 매진하면서 그 결실이 ‘예쁜남자’에서 드러나고 있다. 한채영은 임신 중 독서로 태교를 하면서 발음도 교정했고 여러 작품의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작품 속 캐릭터 분석 능력도 좋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예쁜남자’ 제작사 관계자는 “한채영이 출산 후 심리적으로 안정된 것이 촬영 현장이나 배우들과의 호흡에서 느껴진다”며 “연기에 집중력도 훨씬 좋아져 홍유라의 캐릭터가 더욱 돋보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민정 기자 ricky33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 @ricky337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