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신상’ 허경환 “40세 전 결혼 목표…내 2세 궁금하다”

입력 2017-09-08 15: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상’ 허경환 “40세 전 결혼 목표…내 2세 궁금하다”

나만 알긴 아깝고 남 주긴 더 아까운 신상들을 소개하는 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이 8일 ‘신혼부부 워너비 혼수신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토크 도중 서장훈은 허경환에게 혼수로 준비하고 싶은 아이템이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에 허경환은 “편백나무 욕조”라고 답했다.

이어 허경환은 “가끔 혼자 탕에 있으면 심심하다. 아내 될 사람에게 욕실만 들고와라”고 말하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결혼 적령기를 묻는 질문에는 “목표는 38살이었다. 몇달 안 남았다 마흔 전에는 하고싶다”고 밝혔다.

이에 나르샤는 “본인이 할 의지가 있냐?”고 묻자 “2세가 궁금하다. 아기를 보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아내보단 애를 먼저 생각하고 있다.”며 본심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허경환은 화살을 서장훈에게 돌리며 “장훈이 형은 2세...없어요...?”라고 물어 서장훈을 당황하게 했다.

답변을 하지 못하고 너털웃음만 짓는 서장훈에게 나르샤는 “계획은 세울 수 있는 게 아니냐?”며 희망의 불씨를 놓지 않았고, 허경환은 “육아 프로그램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냐”며 다시 한번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은 8일 밤 9시 3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