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걸어보고서’ #정해인 먹방 #부모과 영상통화 #은종건 임현수

입력 2019-12-04 08: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걸어보고서’ #정해인 먹방 #부모과 영상통화 #은종건 임현수

정해인이 ‘먹방계 새로운 캐릭터’ 탄생을 알렸다.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2회에서는 뉴욕 2일차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정해인은 뉴욕 이틀째 첫 일정부터 ‘먹방’(먹는 방송 줄임말, 먹는 행동을 할 때 자주 쓰임)에 시동을 걸었다. 매디슨 스퀘어 파크 내에 있는 뉴욕 유명 버거집에 방문한 정해인은 혼자서 버거 4종류와 감자튀김, 콜라와 밀크셰이크까지 주문했다. 정해인은 버거 4개를 앉은 자리에서 다 먹어 치웠다. 이를 바라보는 외국인들도 놀란 눈치였다. 그런데도 정해인은 연신 버거 맛을 표현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예상치 못한 난관도 봉착했다. 갑자기 쏟아진 폭우 때문에 예정했던 센트럴 파크 방문과 투어 버스 체험 등 야외 일정을 모두 포기해야 했다. 정해인은 이 상황을 ‘먹방’으로 극복했다. 그랜드 센트럴 역에 위치한 뉴욕 최대 규모의 굴 레스토랑에 방문했다. 정해인은 “백종원 님께서 여기를 먼저 와보셨다. 그분이 다녀가신 곳이라면 믿고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백종원 팬임을 나타냈다.
주문한 굴 요리가 나오기만을 목이 빠져라 기다리던 정해인은 음식이 나오자마자, 굴을 먹는데 정신이 팔렸다. 그러더니 돌연 일어나 추가 주문을 외쳤다. 처음보다 많은 양을 주문했고, 굴에 빠진 정해인은 “미쳤다”는 맛 표현으로 ‘먹방계 새로운 캐릭터’임을 자청했다.

또 이날 정해인 부모가 깜짝 등장했다. 영상 통화를 통해서다. 정해인은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전망대에서 뉴욕의 야경을 즐기던 중 환상적인 풍경을 가족과 나누기 위해 즉석에서 영상 통화를 연결했다. 그러나 정해인 모친은 뉴욕 야경은 뒷전, 아들 건강 챙기기에 온 정신을 쏟았다. 정해인 부친은 근무 중이라며 10초 만에 전화를 끊어버렸다.

방송 말미에는 정해인과 여행을 함께할 배우 은종건과 임현수가 첫 등장했다. 이들은 여행기는 다음 회차에서도 계속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