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영화 기대작’ 연말연시 극장가 러시

입력 2021-11-24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킹메이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설경구·이선균의 ‘킹메이커’로 포문
1월엔 송강호·전도연 호흡 ‘비상선언’
‘해적…’ ‘경관의 피’ 등 잇달아 개봉
‘고스트버스터즈 라이즈’, ‘스파이더맨:노 웨이 홈’, ‘매트릭스:리저렉션’,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

12월 한국 극장가 공략에 나서는 대형 외화 기대작이다. 감염병 확산 사태로 적지 않은 한국영화가 개봉을 미뤄온 사이 할리우드 등 외화가 관객에게 낯익은 ‘프랜차이즈’ 작품을 앞세워 관객몰이에 나선다.

이에 연말연시 극장가가 한국영화 기대작의 공백기가 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상황을 좌시할 수 없는 한국영화가 톱스타급 배우들을 내세워 다시 나선다.

설경구·이선균이 ‘킹메이커’를 12월 선보이며 포문을 열고 송강호·전도연·이병헌은 김남길·임시완 등과 함께 ‘비상선언’을, 강하늘·한효주는 ‘해적:도깨비 깃발’을, 조진웅·최우식은 ‘경관의 피’를 각각 1월 공개할 예정이다. 그야말로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톱스타급 배우부터 차세대 스크린 주역까지 포진한다.

이처럼 각 작품은 흥행을 기대하게 하는 요인도 갖추고 있다. 한국영화의 각 세대별 대표 배우들의 동시다발적 활약으로 연말연시 극장가는 한국영화의 ‘잔칫상’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