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포커스] 롯데 황금찬스 무산후 선발 송승준 와르르

입력 2011-05-2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IA 11 - 3롯데
승:로페즈 패:송승준
에이스급 투수들이 맞대결을 펼칠 때는 선취점이 중요하다. 승부를 가르는 흐름을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는 2회초 6번 홍성흔의 중전안타와 7번 조성환의 2루타로 무사 2·3루의 황금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성공하지 못했다. 희생플라이 하나 만들어내지 못한 것.

양승호 감독은 종종, “무사 3루, 무사 2·3루 등에서 10번 중 6번은 득점에 성공해야 강팀”이라고 강조하곤 하는데, 2회 찬스 무산은 결국 뼈아픈 결과로 이어졌다.

21일 잠실 LG전에서 6.2이닝 2실점, 퀄리티 스타트를 하고도 승수를 챙기지 못했던 롯데 선발 송승준은 선취점 불발이 못내 아쉬운 듯 2회와 3회 연속 2점 등 3.1이닝 8실점 최악의 성적을 내고 물러났다.

양 감독은 “2회초 찬스를 못 살렸고, 선발 투수가 너무 일찍 무너졌다”며 초반 득점 찬스 무산을 결정적 패인으로 꼽았다.

광주|김도헌 기자 (트위터 @kimdohoney)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