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2012]여자양궁 기보배 이성진 8강 안착…최현주는 16강 탈락

입력 2012-08-02 18:47:29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의 최현주 기보배 이성진.(왼쪽부터)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 에이스 기보배(24·광주광역시청)와 이성진(27·전북도청)이 2012 런던올림픽 개인전 8강에 안착했다.

이성진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로즈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우란퉁갈락(몽골)을 세트 점수 6-0(29-25 26-25 28-26) 으로 완파했다. 이성진과 준결승 진출을 다툴 상대는 마리아나 아비티아(멕시코)로 결정됐다.

우란퉁갈라그가 6점, 7점 등 치명적인 실수발을 연발해 경기가 예상보다 쉽게 풀렸다. 이성진은 돌풍 속에서도 침착하게 시위를 당겨 큰 실수 없이 1∼3세트를 가볍게 따냈다.

기보배 역시 일본 귀화 선수 하야카와 렌(25·한국명 엄혜련)을 세트점수 6-0(27-26 28-26 28)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기보배는 8강전에서 세냐 페로바(러시아)와 격돌한다.

반면 여자 양궁 대표팀의 ‘맏언니’ 최현주(28·창원시청)는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최현주는 16강전에서 브랑게르 슈(프랑스)와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끝에 세트점수 5-6(25-26 28-28 26-29 28-27 27-22 <9-9>)으로 아깝게 졌다. 슛오프에서 두 선수는 모두 9점을 쐈으나 최현주가 쏜 9점보다 브랑게르 슈가 쏜 9점이 과녁 중앙에 더 가까웠다.

최현주는 앞선 64강과 32강전에서도 모두 슛오프를 치루는 혈전 끝에 올라왔으나 끝내 8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동아닷컴 스포츠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