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의 5월? 두산 김재호, 철벽내야 사령관의 완벽한 부활

입력 2019-05-06 09: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산 김재호. 스포츠동아DB

두산 베어스 유격수 김재호(34)는 4월까지 30경기에서 타율 0.205(88타수18안타), 1홈런, 10타점의 극심한 타격부진에 시달렸다. 스스로도 “야구 정말 못한다”고 푸념할 정도였다.

KBO리그 최정상급의 수비 덕분에 어느 정도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지만, 타선의 흐름을 고려하면 긴 부진을 그리 가볍게만 볼 수는 없었다. 특히 4월까진 누상에 주자가 있을 때 타율이 0.139(36타수5안타)에 불과했다.

그러나 두산 김태형 감독은 믿음을 거두지 않았다. “타격감이 좋지 않다고 팀 분위기를 흐리지 않고, 오히려 더 열심히 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고 했다. 수비에서 김재호가 차지하는 비중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천만다행으로 더 이상의 부진은 없었다. 4월까지 타율 0.236(72타수17안타)으로 부진했지만, 5월 들어 0.377(61타수23안타)로 살아났던 2년 전(2017시즌)처럼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특히 3~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어린이날 3연전에서 12타수9안타(타율 0.667), 1홈런, 6타점을 기록하며 그간의 설움을 완전히 털어낼 수 있었다.

4월까지 멀티히트 경기가 단 2게임에 불과했던 김재호는 최근 3경기에서 모두 2안타 이상을 기록하는 등 타율 0.563(16타수9안타)으로 완전히 살아났다. 지난 한 주간 타율은 0.556(18타수10안타)으로 NC 다이노스 손시헌(0.579)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개막 후 33경기에서 단 하나의 실책도 기록하지 않는 등 흠 잡을 데 없는 수비를 펼친 데다 최근에는 공격까지 살아나니 그라운드를 밟는 것 자체가 즐겁다. 김재호는 “그동안 팀에 보탬이 안 된 것 같아서 마음의 짐이 있었다. 이제는 짐을 덜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두산이 자랑하는 철벽 내야진의 사령관이 웃음을 되찾았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