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찾아서’ 경남-대구, ACL 마지막 반격은?

입력 2019-05-07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 안드레 감독(왼쪽)-경남 김종부 감독. 사진|스포츠동아DB·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도·시민구단 대구FC와 경남FC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국제무대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해 두 팀은 환상적인 퍼포먼스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출전티켓을 확보했다. 대구는 울산 현대를 꺾고 FA컵을 쟁취했고, 경남은 역시 울산을 승점 2점차로 따돌리고 정규리그를 2위로 마치며 새 역사를 썼다.

새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은 많이 달랐다. 대구는 기존 자원들을 최대한 붙잡고 조직력을 극대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 반면, 경남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를 경험한 조던 머치와 유럽 주요 명문클럽에서 활약한 루크 카스타이노스 등을 영입해 K리그 최강 외국인 진용을 구축했다.

선택과 판단은 같지 않았어도 반환점을 돌았고, 종반으로 치닫고 있는 ACL 조별리그에서 대구와 경남은 충분히 선전하고 있다. 기후도 문화도 전부 다른 낯선 지역으로의 해외 원정이라는 특수한 상황에도 큰 흔들림 없이 잘 버틴다.

그럼에도 2% 아쉬움이 있다. E조 경남(1승2무1패·승점5)과 F조 대구(2승2패·승점6)는 각조 3위에 랭크됐다. ACL 조별리그는 각조 1~2위까지 토너먼트 진출권(16강)을 부여한다. 이미 유의미한 결실을 맺었다고는 하나 출전에 만족하고 이대로 물러서기에는 그간의 땀과 노력, 열정이 안타깝다.

운명의 시간이 다가왔다. 8일 펼쳐질 대회 조별리그 5라운드는 반드시 승점 3이 필요한 승부다. 경남은 산둥 루넝(중국) 원정을 떠나고, 대구는 안방 포레스트 아레나(DGB대구은행파크)로 멜버른 빅토리(호주)를 불러들인다. 앞서 경남은 산둥과 홈경기에서 2-2로 비겼고 대구는 멜버른 원정에서 3-1로 이겼다.

다행스러운 사실은 두 팀 모두 언제든 2위권 진입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산둥은 승점 8로 조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경남도 승점 3을 추가하면 동률을 이룰 수 있다. 대구는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에 홈·원정에서 2연패했지만 대회 초반부 멜버른~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의 덜미를 내리 잡은 저력을 발휘하면 다시 치고 오를 수 있다. 대구 역시 조 1위 히로시마와 간극이 한 경기에 불과하다.

경남과 대구 모두 다가올 경기에 ‘올인’을 선언했다. 다만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3연승과 함께 선두권을 맹추격하는 대구와 달리 경남은 다소 불안정한 기류에 휘말리면서 하위권에 내려앉았다.

이렇듯 서로 다른 상황에 놓였으나 의지는 분명하다. 대구 안드레 감독은 “승점은 기회가 있을 때 최대한 챙겨야 하는 것”이라는 지론을 가졌다. 조 최약체로 분류된 멜버른전이 대구에게는 반격의 기회다. 경남 김종부 감독은 “가능성이 있다면, 대회가 남아있다면 ACL에 모든 걸 쏟아낸다”고 했다. 경남도 여전히 반전이 가능하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