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의 제왕’ 리버풀, 또 한 번의 기적을 노래하지만

입력 2019-05-07 14: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버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올 시즌 가장 불행한 유럽 클럽 중 하나는 어쩌면 리버풀(잉글랜드)일 것 같다. 리버풀이 또 다시 무관에 머물 가능성이 아주 커졌다.

리버풀은 37라운드까지 마친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승점 94를 쌓았다. 29번을 이겼고, 7차례 비긴 가운데 패배는 딱 한 번 밖에 없었다. 그런데도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지 못할 수도 있다.

그야말로 ‘역대급’ 우승 경쟁이 진행 중인 탓이다. 선두는 맨체스터 시티다. 31승2무4패로 승점 95를 기록하면서 리그 테이블 맨 꼭대기에 위치했다. ‘지지 않은 경기’가 맨시티보다 많았다는 이유만으로 아쉽게 고개를 숙일 공산이 크다.

물론 희망이 전부 사라진 것은 아니다. 11일(한국시간) 동시에 펼쳐질 한 경기가 더 남아있다. 리버풀은 울버햄턴을 안필드로 불러들이고, 맨시티는 브라이튼 원정을 떠난다. 당연히 유리한 쪽은 스스로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는 맨시티다. 특히 브라이튼은 이미 다음 시즌 챔피언십(2부 리그) 강등이 확정돼 동기부여가 적다. 승점 97을 만든 뒤에도 브라이튼-맨시티전 결과를 지켜봐야 할 리버풀은 답답할 노릇이다. 언제나 밝은 에너지와 활력을 팀에 불어넣고 있는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독일)조차 “97점으로도 우승할 수 없는 기묘한 상황”이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한다.

지독한 불행은 또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다. 대회 4강에 올랐지만 대진 운이 좋지 않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너무 강하다. 원정 1차전에서 0-3으로 대패하면서 8일 새벽 펼쳐질 홈 2차전의 부담이 너무 커졌다. 4골 차로 이겨야 역전이 가능한데, 이는 불가능한 시나리오다. 클롭 감독은 “축구에서 4골은 언제든지 터질 수 있다”고 긍정을 노래하나 바르셀로나가 쉽게 허물어지는 팀은 아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모하메드 살라와 로베르투 피르미누가 부상으로 전열을 이탈했다.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해 준우승에 그친 지난시즌의 아쉬움이 교차된다. 특히 살라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UCL 결승전에서 치명적인 부상을 당한 바 있어 아픔이 배가 된다.

리버풀이 떠올리는 마지막 우승의 기억은 2011~2012시즌의 리그 컵이다. UCL은 지금도 ‘이스탄불의 기적’으로 전 세계 팬들에게 회자되는 2004~2005시즌, 리그는 프리미어리그 체제가 출범하기 이전인 1989~1990시즌을 끝으로 정상에 서지 못했다. 올 시즌 리버풀은 FA컵과 리그 컵에서 일찌감치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