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범 콜업’ 한화, 불펜 짐 나누기 본격 시작

입력 2019-05-16 1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송은범. 스포츠동아DB

한화 이글스 베테랑 우완투수 송은범(35)이 16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에 합류했다.

한화는 불펜 전력을 두껍게 한다는 전략에서 송은범의 콜업을 결정했다. 14일과 15일 경기에서 연달아 필승조를 총동원함에 따라 체력적으로 짐을 나눠줄 자원이 필요했다.

한용덕 감독은 “정우람이 다리 쪽에 약간 불편함을 느껴 16일 경기에는 내보내지 않을 예정이다. 나머지 선수들이 나눠서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장민재가 한 역할을 올해는 김성훈과 김종수가 맡을 것”이라며 “둘이 제 역할을 해주면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