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러 쟁탈전’ 텍사스 이탈… 필라델피아-신시내티 선두주자

입력 2019-12-05 00: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잭 윌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강속구를 던지는 오른손 선발 투수 잭 윌러(29) 쟁탈전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는 가운데, 속속 이탈하는 팀이 나오고 있다. 또 선두주자도 공개됐다.

미국 텍사스 지역 매체 댈러스 모닝 뉴스는 5일(이하 한국시각) 텍사스가 자유계약(FA)시장 윌러 영입전에서 이탈했다고 전했다.

이는 텍사스가 생각하는 계약 기간과 총액에 맞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윌러의 계약 조건은 이미 5년-1억 달러를 돌파했다.

윌러의 인기는 이번 FA 시장 초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마운드 보강을 필요로 하는 대략 6~7개 팀이 윌러 영입에 관심을 보였다.

이 가운데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총액 1억 달러를 넘게 제시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하지만 선두주자는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아니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지난 4일 윌러 쟁탈전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신시내티 레즈가 앞서 있다고 언급했다.

필라델피아와 신시내티가 제시한 계약 조건은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으나 이들 역시 1억 달러가 넘는 계약 조건을 내세웠을 가능성은 충분하다.

윌러 쟁탈전은 오래 끌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다음 주 열리는 메이저리그 윈터미팅 전에 마무리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강속구를 던지며 지난 2년간 FWAR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윌러가 어느 팀 유니폼을 입게 될 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