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CJ컵 국내 개최 무산? 미국 개최 가능성 제기

입력 2020-07-15 1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ettyimages멀티비츠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프로골프(PGA) 정규투어 대회인 CJ컵이 올해는 제주도가 아닌 미국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AP통신은 15일(한국시간) “10월 한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PGA 투어 CJ컵과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인 조조 챔피언십이 각각 미국 네바다주와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재 일정상 올해 아시아에서 열리는 PGA 투어는 총 3개 대회. CJ컵은 10월 15일 제주도에서 개막하고 그 다음 주 일본에서 조조 챔피언십이 열린다. 곧이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가 10월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예정돼 있다.

AP통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정상급 선수들이 동아시아 지역까지 원정을 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예상하며 특히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가 기존 4월에서 11월로 미뤄져 코로나19 상황이 갑자기 호전되더라도 미국 내에서 주로 활동하는 주요 선수들의 동아시아 원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직 검토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장소는 변경될 수 있다”는 전제를 단 AP통신은 “CJ컵은 바로 전 주인 10월 8일 PGA 투어 대회 개최 장소인 미국 네바다주에서 연달아 치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조조 챔피언십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셔우드 컨트리클럽이 대체 개최 장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국 상하이 대회는 최근 중국이 올해 남은 기간에 국제 스포츠 대회를 열지 않기로 한 만큼 대회 취소 쪽에 무게가 실린다고 예상했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