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시범경기 4번째 안타… 타율 0.125

입력 2021-03-24 11: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하성.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오랜만에 안타를 추가했다.

김하성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들지 못했으나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3회초 조너던 인디아의 타구 수비 후 왼쪽 어깨에 불편함을 호소하자 그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3회말 첫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6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루킹 삼진에 그쳤다.

김하성은 8회말 무사 1루에서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서 상대 투수 시오넬 페레스로부터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지난 1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이후 4경기 만의 안타이자 올 시범경기 4호 안타.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이날 안타를 추가한 김하성의 올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0.125(32타수 4안타) 1타점 4볼넷 12삼진. 안타 4개는 모두 단타였다.

한편, 경기는 샌디에이고가 5-4로 승리했다.

동아닷컴 고영준 기자 hotbas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