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김원형 감독 “최정 타율? 지금처럼 홈런 쳐주는 게 더 좋다”

입력 2021-09-12 13: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SG 최정. 스포츠동아DB

SSG 랜더스 김원형 감독은 12일 수원 KT 위즈와 더블헤더 제1경기를 앞두고 간판타자 최정(34)의 꾸준한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정은 11일 KT전에서 시즌 27호 홈런을 터트렸다. 1-2로 뒤진 8회초 2사 후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비거리 130m짜리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이 한 방으로 동점을 이룬 SSG는 무승부로 패전을 면했다.


어느덧 또다시 30홈런을 눈앞에 둔 최정은 홈런왕을 정조준하며 올 시즌 SSG의 중심타자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시즌 타율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 2할대 후반(11일 기준 0.283)에 계속 머물고 있다.


김 감독은 큰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타율은 다소 떨어져도 최정이 지금처럼 계속 장타로 제 몫을 해주길 원했다. 그는 “그것(타율)까지 바라면 정말 욕심이다. 하지만 최정 본인도 항상 타율에 대한 생각은 가지고 있더라. 홈런보다는 안타를 많이 치고 싶다는 인터뷰를 보기도 했다. 속마음은 그런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도 3할을 치고 싶고, 타율을 더 올리고도 싶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지금의 최정이 더 좋다. 최정이라는 선수가 홈런으로 가지고 있는 그 이미지가 있다. 둘 중 하나를 택하라면 홈런을 많이 치는 최정을 선택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방을 갖춘 최정은 늘 상대 투수들에게 공포의 대상이다. 김 감독은 이런 최정의 이미지를 최대한 살리고 싶어하는 눈치다. 그는 “3할 이상을 기록하며 홈런까지 지금처럼 치는 타자는 우리나라에 몇 명 없다”며 ‘두 마리 토끼’에 대한 욕심이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수원 |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