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통한의 무승부 …EPL우승, 마지막 38라운드서 결정

입력 2022-05-16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골을 넣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제러드 보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팀은 최종 라운드에서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단독 선두 맨체스터 시티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EPL 37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에서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이기면 최근 5시즌 가운데 4번째 우승을 사실상 확정지을 수 있었으나 경기 막판 패널티킥 실패가 뼈아팠다.

28승 6무 3패, 승점 90이 된 맨시티는 2위 리버풀(26승 8무 2패, 승점 86)과 승점 차를 4로 벌렸다. 하지만 맨시티는 오는 23일 아스톤 빌라와 홈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는 반면 리버풀은 오는 18일 사우샘프턴 원정경기와 23일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홈경기까지 2경기가 남았다.

리버풀이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이기면 승점 92가 된다. 이 경우 맨시티는 아스톤 빌라에 무조건 이겨야 자력으로 우승한다. 리버풀이 한 경기라도 지거나 비기면 어부지리 우승도 가능하다.

맨시티는 이날 제러드 보웬에게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잭그릴시의 만회골과 상대 블라디미르 쿠팔의 자책골로 2-2 균형을 맞췄다. 맨시티는 후반 40분 가브리엘 제주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으나 키커로 나선 리야드 마레즈의 슛이 골키퍼에 막혀 땅을 쳤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