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최장신’ GS칼텍스 러츠 “한국 배구, 빠르고 수비 좋아”

입력 2019-10-17 14: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서울 강남구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GS칼텍스 러츠가 각오를 밝히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동아닷컴]

V-리그 여자 배구 2019-2020시즌 최장신인 GS칼텍스 러츠가 한국 배구에 대한 인상을 밝혔다.

여자 배구 6개 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17(목)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 서울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미디어데이에 나섰다.

앞서 KOVO컵에서 한국 배구를 미리 경험한 러츠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 한국 배구가 빠르고 수비가 좋다는 것을 들었는데 플레이 해보고 더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팀이 어려운 상황일 때 세터가 믿고 볼을 올려줄 수 있는 능력과 점수를 많이 낼 수 있는 능력을 더 보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배구는 19일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들어간다.

청담동=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