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차상현-김종민 감독 유쾌한 설전 ‘미디어데이 하이라이트’

입력 2019-10-17 15: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서울 강남구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각 팀 감독, 대표선수, 외국인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동아닷컴]

평소 절친한 동갑내기인 GS칼텍스 차상현 감독과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의 설전이 V-리그 여자배구 미디어데이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여자배구 6개 팀 감독과 대표 선수들은 17(목)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 서울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미디어데이에 나섰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는 다섯 글자로 다른 팀 감독 혹은 선수에게 질문을 하는 시간이 주어졌다. 차상현 감독은 자원해서 가장 먼저 질문에 나섰다.

차상현 감독은 친구 사이인 김종민 감독에게 “올·해·는·몇·위?”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종민 감독은 “너·보·다·는·위”라고 답했다.

그러자 차상현 감독은 “우·리·는·노·냐?”고 받아쳤고 김종민 감독은 “계·속·놀·아·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배구는 19일 흥국생명과 한국도로공사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장정에 들어간다.

청담동=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