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이가현, ‘마의’ 캐스팅 “사극 거장 작품 영광”

입력 2012-09-12 11:43:27
프린트

신인 이가현이 이병훈 PD의 신작 MBC 월화드라마 '마의'에 캐스팅됐다. 사진제공|이루리엔터테인먼트

신인 이가현이 사극의 거장이라 불리는 이병훈 PD의 신작 ‘마의’에 출연한다.

‘마의’는 10월 초 MBC 월화드라마 ‘골든타임’ 후속으로 방송되는 작품으로, 조선 후기 말을 고치는 수의사로 출발해 어의 자리까지 올랐던 실존인물 백광현(조승우)의 파란만장한 생애와 심오한 의학세계를 그린다.

극중 이가현은 현종비(명성왕후)를 연기한다. 현종비는 배우 한상진이 연기하는 현종의 유일한 왕비이며 서인의 좌장 김우명의 딸로 평생을 서인 세력의 후원자로 지낸다. 성품이 곧지만 직선적이며 고집있는 인물이다.

촬영을 앞둔 이가현은 “사극의 거장 이병훈 감독님이 연출하시는 드라마에 참여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고 책임감도 크다”며 “신인 연기자로서 많은 선배들과 연기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동아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bsm0007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