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언급 “F컵 아내와 일주일에 2~3번…” 19금 발언

입력 2014-11-21 13:33:00
프린트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사진=방송화면 캡처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배우 권오중 아내 언급 발언에 과거 발언까지 새삼 화제가 됐다.

권오중은 2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아내를 흑(黑) 야생마라고 부른다. 아내는 온몸이 다 근육이다. 타고 났다. 저절로 손이 가는 몸매”라며 아내를 언급했다.

지난 2012년 한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권오중은 “아내는 나보다 6세 연상이다. 23세 때 아내와 처음 만났다. 당시 여자들이 30세를 넘기면 안 되는 분위기였기 때문에 서둘러 결혼했다. 나는 첫 경험 상대가 지금의 아내”라고 밝혔다.

이어 “부부와 애인의 다른 점은 합법적으로 성관계를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부부간의 성관계는 정말 중요하다. 나는 결혼 17년 차인데도 아내와 일주일에 2~3번 한다”며 폭탄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당시 방송에 함께 출연한 하하는 “권오중은 솔직함의 끝이다. 10여 년 전 공중파 방송에서 아내 자랑을 하다 ‘내 와이프, F컵이야’ 라고 말하더라”고 털어놨다.

누리꾼들은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언급에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정말 솔직하네”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아내 사랑 넘쳐” “해피투게더 권오중 아내, 방송에서 그래도 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