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유이 ‘결혼계약’, 대박기원 고사 진행

입력 2016-02-17 09:07:00
프린트

사진제공=MBC

배우 이서진·유이가 MBC 새 주말드라마 ‘결혼계약’ 대박을 기원했다.

지난 15일 인천에 위치한 ‘결혼계약’ 세트장에선 제작 안전 및 대박 기원제 고사가 진행됐다.

고사 현장에는 김진민 감독을 필두로 책임프로듀서 박성은, 제작사 주요관계자를 포함한 전 제작진과 이서진,유이,김광규,김유리,김용건,이휘향,안지훈, 아역 신린아 등 주요 배우가 모두 참여했다.

김진민 감독은 “지금까지 찍어본 느낌으로는 기분이 매우 좋다. 배우들은 오랜 시간 같이 촬영한 것처럼 감정을 쉽게 끌어올려줬고 촬영 감독이 촬영을 너무나 잘해줘서 마음이 편하다. 배우들이 마음껏 즐기고 꽃 피는 오월에 다 같이 여행 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후 집례관의 진행으로 밝고 유쾌하게 진행된 고사 현장에는 전 배우들과 제작진들이 나와 진심을 담아 드라마 성공을 기원했다.

강혜수 역을 맡은 유이는 “재미있고 편하게 우리 드라마 봐주셨으면 좋겠다. 시청자 분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결혼계약’은 인생의 가치가 돈 뿐인 남자와 인생의 벼랑 끝에 선 여자가 극적인 관계로 오랜만에 만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절박하고 아련한 멜로 드라마다. 오는 3월 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