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웅, ‘투깝스’ 합류…조정석과 ‘묘한 케미’[공식]

입력 2017-09-28 15:10:00
프린트

김영웅, ‘투깝스’ 합류…조정석과 ‘묘한 케미’[공식]

배우 김영웅이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에 캐스팅 됐다.

28일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김영웅이 ‘투깝스’에서 강력반 형사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극중 김영웅은 12년차 강력반형사 박동기 역을 맡아 팀 내 트러블 메이커이자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한다. 또한 불의를 보면 누구보다 앞장서는 의리파 면모와 더불어 동탁(조정석 분)과의 ‘묘한 케미’는 ‘투깝스’의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하는 데에 일조할 예정이다.

앞서 김영웅은 MBC 수목드라마 ‘군주’ 속 역대급 악역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표정하며 말투, 눈빛까지 자연스럽게 녹아든 김영웅 표 연기는 팽팽한 긴장감 까지 불어 넣었다.

이외에도 드라마 JTBC ‘라스트’ SBS ‘리멤버-아들의 전쟁’ MBC ‘행복을 주는 사람’ 영화 ‘판도라’ ‘그놈이다’ 등 굵직한 작품에서 비중 있는 조연으로 대중들을 만났다. 다년간의 연극배우 생활로 내공을 쌓은 후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연기활동을 펼쳐온 만큼, 이번 ‘투깝스’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투깝스’는 뺀질이 사기꾼 영혼이 빙의 된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까칠한 사회부 기자(혜리 분)의 이야기를 담는다.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