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고의 황금사자기 우승…‘선배’ 유한준·김민의 덕담

입력 2019-06-30 17: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 유한준(왼쪽)-김민. 스포츠동아DB

“저도 못 한 일을 해낸 후배들입니다. 자랑스러울 수밖에요.”

유신고는 2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마산용마고와 결승전 10-4 승리로 왕좌에 올랐다. 앞선 1988년과 2006년 대회 준우승만 두 차례 기록했던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를 품에 안았다. 2005년 봉황대기 이후 14년 만의 전국대회 제패.

유신고의 우승은 출신 선배들에게도 경사였다. 수원시 소재 유신고는 KT 위즈의 1차지명 대상 학교다. ‘캡틴’ 유한준(38)과 ‘영건’ 김민(20) 등 유신고 출신 선수들은 KT의 투타 중심을 잡고 있다. 유신고의 우승 이튿날인 30일 만난 이들은 얼굴에 미소가 가득했다. 유한준은 “29일 수원 KIA 타이거즈전 때문에 우승 확정 순간은 못 봤다. 하지만 경기 준비 직전까지 중계를 보며 응원했다. 경기 후 제일 먼저 확인했고, 우승을 했다는 소식에 정말 기뻤다”고 밝혔다.

유한준은 1997년 유신고에 입학했다. 1995년 유신고에 부임한 이성열 감독은 당시만 해도 3년차 감독이었다. 하지만 이 감독은 올해까지 25년째 한 팀에서 지휘봉을 잡고 있다. 유한준은 “이 감독님은 유신고에서만 25년째다. 정말 대단한 열정과 체력이다. 유신고 시절 나를 잘 챙겨주신 은사님이다. 지금도 자주 연락드리지만 어제 통화는 조금 더 뜻깊었다”고 밝혔다.

졸업한 지 1년을 조금 넘은 김민에게 이번 우승은 더욱 뜻깊었다. 그는 “고등학교 3년 내내 전국대회 8강이 최고 성적이었다. 나도 못 한 걸 해낸 후배들이 고맙고 기특하고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김민이 3학년 때 1학년이던 소형준(18)은 어느덧 훌쩍 자라 학교의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상(MVP)도 그의 차지였다. 김민은 “(소)형준이가 첫 등판에서 4사사구로 고전했다. 담에 걸렸다는데, ‘밑밥 깔지 말라’고 했다”라며 웃은 뒤 “이번 대회 정말 고생이 많았다. 축하 인사도 했지만, 조만간 맛있는 음식 사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겠다”고 다짐했다.

수원|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