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명, 9회말투아웃서뒤집었다

입력 2008-03-2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Ȳ

고교야구는 끝까지 모르는 데 묘미가 있다. 배명고가 9회말 2사 만루서 터진 역전 결승타에 힘입어 제6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대한야구협회·동아일보·스포츠동아 공동주최) 16강에 진출했다. 배명고는 25일 목동구장에서 부천고를 상대로 9회초까지 2-3으로 뒤졌으나 9회말 볼넷 2개와 상대 수비실책에 편승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만루작전을 편 부천고의 필사적인 저항에 직면했으나 강인균이 중견수 앞 끝내기안타를 터뜨려 대역전극을 완성시켰다. 한편 경북고는 설악고에 5-0, 완봉승을 거뒀다. 경북고 선발 이성민은 8이닝을 2안타 4 사사구 무실점으로 막고 16강행을 이끌었다. 대구고 역시 신일고에 4-0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합류했으며 마지막 경기에서는 서울고가 부산고를 4-0으로 꺾었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