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이형슈퍼컵서한판붙자”

입력 2008-05-1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매불망 기다려온 유럽무대 코리안 더비.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박지성(27)과 러시아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김동진(26)-이호(24) 콤비의 맞대결까지 단 한 경기가 남았다. 2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리그 우승팀 맨유는 2위 첼시와 격돌,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만약 맨유가 이길 경우, 8월 말 모나코 루이 2세 스타디움서 UEFA컵 우승 팀 제니트와 슈퍼컵 승부를 펼친다. 성사 가능성은 높은 편이다. 비록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챔스 결승에 나설 맨유 선수단 25명 구성을 놓고 고민하고 있으나 ‘출전=무패’ 공식을 기록 중인 박지성을 제외할 가능성은 매우 적다. 박지성은 AS 로마(이탈리아)와 대회 8강 1차전부터 4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김동진은 UEFA컵 결승에서 약 2분 정도 필드를 밟는데 그쳤지만 최근 그를 괴롭혀온 부상에서 거의 회복됐고, 아드보카트 감독의 신뢰가 여전하기 때문에 공격진의 박지성과 수비수 김동진의 대결 구도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다. 이호의 경우는 결장이 잦은데다 이적설까지 나돌고 있어 출전 가능성은 별로 없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