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중국서도초특급스타…청룽·주걸륜과동급

입력 2008-05-25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영애, 중국에선 청룽, 주걸륜과 동급!’ 중국에서 ‘한류가 이제는 쇠퇴기다’, ‘한국 드라마 전성기는 끝났다’ 등 많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그리고 실제로 그런 현상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흐름에 영향을 받지 않는 스타가 있다. 바로 이영애다. 25일 쓰촨성 지진 이재민을 위한 자선 공연에 참여한 현지 연예 관계자는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한류 스타들이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특히 이영애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며 “그녀만이 유일하게 이 곳에서 1등급 연예인 수준의 대우와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연예인을 총 20등급으로 나누어 출연료가 결정된다. 최고 등급은 1등급으로 현재 배우 겸 가수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는 주걸륜이나 중국을 대표하는 국제스타 청룽이 이 대우를 받는 대표적인 스타이다. 1등급 스타의 경우에는 프로모션 행사에 한번 참가하는 비용이 100만 위안(약 1억5000만원)에 이른다. 바로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같은 평가를 받는 한국 스타가 이영애인 것이다. 쓰촨성 지진 이재민 자선 공연을 기획, 진행하는 국영기업인 중국문화예술 유한공사 관계자 역시 “이영애가 드라마 외에 CF 등에 출연해 지금도 중국의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고 있다”며 “그래서 외국인 스타로는 드물게 중국 특급 스타에 버금가는 대우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이영애의 인기는 중국 후난 위성TV를 통해 방영된 드라마 ‘대장금’ 덕분이다. ‘대장금’은 한국어, 음식, 고전 복식 등 한국 문화의 폭넓은 장르에 관심을 높인 대표적인 킬러 콘텐츠다. 드라마의 주연을 맡은 이영애는 한국 문화를 알린 ‘진정한 한류 스타’로 중국에서도 인정받고 있었다. 이영애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은 중국 고위 관계자들도 마찬가지이다. 심지어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대장금’ 방영 당시 “업무로 바빠서 ‘대장금’을 매회 보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후진타오 주석은 이런 관심을 반영하듯 2005년 방한 당시 만찬에 이영애와 장나라를 특별 초청하기도 했다. 중국의 한 관계자는 “이영애의 중국 내 인기를 증명하듯 올해 국가적인 문화포럼 홍보대사 자격으로 그녀를 초청했으나 이영애 측에서 건강상의 이유로 참가하지 못했다”는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이영애는 그 동안 미취학 중국 어린이들을 위해 학교를 설립하는 등 중국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현재 중국에서는 이영애가 계획 중인 월드 프렌차이즈 사업을 중국으로 확대시킬 것이라는 소문도 무성하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한 한국 기업인은 “지금 만약 중국에 이영애의 이름을 단 식당이 열린다면 그 파급력은 엄청날 것”이라고 평가했다. 베이징=홍재현기자 hong927@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