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남프로의For the single]○10샷정확성높이려면

입력 2008-06-16 0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핀을 향해 정확하게 날아가서 홀 바로 옆에 떨어지는 샷을 보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이런 샷이 한 라운드에서 2∼3 번씩 나온다면 싱글 핸디캐퍼가 되는 길은 그리 멀리 있지 않다. 정확한 공략에는 거리와 방향 두 가지 조건을 만족시켜야 한다. 연습양이 많은 국내의 아마추어 골퍼들은 멀리 보내는 데는 일가견이 있다. 하지만 핸디캡이 낮아질수록 더 많이 요구되는 것은 거리가 아니라 방향이다. 드라이브샷으로 아무리 멀리 보내고, 7번 아이언으로 170야드를 보낸다고 하더라도 페어웨이와 그린을 벗어나면 아무 소용이 없다. 방향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선 일관된 스윙과 함께 에임(Aim)이 중요하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스윙 동작을 살펴보면 멀리 보내는 것에만 신경 쓸 뿐 방향을 설정하는 동작을 생략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보니 온 그린에 성공한 것만으로 만족하는 골퍼들이 많다. 아이언 샷의 정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선 두 가지 에임 동작이 필요하다. 첫 번째는 볼이 날아갈 방향이고, 두 번째는 클럽별 볼의 정확한 위치다. 볼의 위치에 따라 날아가는 방향은 크게 변하기 때문이다. 방향성 향상을 위해 프로들도 많은 노력을 한다. 그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 별도의 클럽(아이언)으로 타깃라인과 일직선을 만들어 샷이 날아가는 방향을 정하는 것이다. 또한 볼의 위치를 올바르게 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때도 아이언을 스탠스 방향과 직각으로 두면 쉽게 볼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간단한 연습이지만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쉬운 길을 놔두고 어렵게 돌아가는 경향이 있는데 골프에서 중요한건 쉽게 치는 것이다. 2006년 KPGA 상금왕. 우승을향한 집념은 누구보다 강하다.새로 교체한 PRGR클럽으로 더 많은 우승컵을 차지하고 싶다.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