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고’ 쉬자오 “순두부찌개 좋아해”

입력 2013-05-29 11:33:06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아역배우 쉬자오(徐嬌)가 한국을 방문한 소감을 전했다.

쉬자오는 29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고' 프레스 쇼케이스에서 한국어로 "여러분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이어 쉬자오는 "이번 '미스터 고' 홍보차 한국에 오게 됐다. '링링'과 나를 많이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에 도착했는데 날씨가 시원해서 좋았고 내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 순두부찌개를 먹을 수 있어 기뻤다"고 덧붙였다.

이날 영화 주인공인 3D 캐릭터 '링링'은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쉬자오는 "링링이 한국에 오자마자 중요한 시합이 있어 경기장에 가야해 참석하지 못했다"며 위트있는 말을 하기도 했다.

영화 '미스터 고'는 고릴라 '링링'과 15세 소녀 '웨이웨이'가 중국에서 할아버지의 서커스단을 유지시키기 위해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악명 높은 에이전트 '성충수'의 제안에 한국행을 결심하고 '링링'이 프로야구단에 입단하며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특히 고릴라 '링링'은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서왼 입체 3D 캐릭터로 아시아 최초일 뿐 아니라 전 세계 영화 시장에서도 전례를 찾기 힘든 고난도 디지털 캐릭터를 100% 대한민국 순수기술로 완성시켰다.

'오! 브라더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링링, 성동일, 쉬자오가 출연한다. 7월 개봉 예정.

사진|영화 스틸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