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 반쪽녀' 김희은 여신급 미모 변신에 부모님도 감격…"예뻐서 못 찾겠다"

입력 2014-08-01 15: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스토리온 '렛미인4' 화면 캡처

'렛미인 반쪽녀' 김희은 여신급 미모 변신에 부모님도 감격…"예뻐서 못 찾겠다"

'렛미인4 김희은'

‘렛미인4’ 김희은의 완벽한 변신에 부모님이 감격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케이블TV 스토리온 ‘렛미인4’ 10회는 ‘반쪽으로 사는 여자’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얼굴 한 쪽에 붉은 점으로 가득한 화염상모반으로 고통을 겪었던 김희은이 렛미인으로 선정돼 완치 때까지의 치료를 약속 받고, 본격 치료를 시작했다. 짧은 기간의 집중 치료에도 이전보다 눈에 띄게 호전된 모습으로 기쁨과 감동을 선사했다.

선천적으로 얼굴에 어려 개의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피부 질환 화염상모반을 앓고 있었던 김희은은 일찍부터 지속적인 치료를 받았어야 했지만, 형편상 치료시기를 놓쳤다. 게다가 지속적인 치료를 받지 못해 한 쪽 얼굴을 가리고 살아오며 느낀 불편함과 위축감 때문에 김희은은 재택근무로 삶을 이어나가고 있었다.

렛미인에 사연을 공개한 김희은은 닥터의 도움을 받고 85일 후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비교적 짧은 기간의 치료였지만, 메이크업으로 덧칠하지 않아도 거의 티가 나지 않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김희은은 “이정도 화장으로도 커버가 되고, 입매가 자연스러울 수 있다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고, 레이디제인은 “그 전엔 멍 든 것처럼 파랬는데 너무 예쁘다”고 극찬했다.

이후 김희은의 부모님이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85일 만에 얼굴을 마주한 가족은 김희은의 변화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희은의 아버지는 “정말 안 믿어진다. 정말 예쁘다”고 말했고, 특히 뇌졸중 투병 중인 어머니는 “예뻐져서 못 찾겠다”며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렛미인 김희은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렛미인 김희은, 원래 얼굴도 저렇게 예뻤을 것 같다", "렛미인 김희은, 그동안 얼마나 고생했을까", "렛미인 김희은, 선천적인 병이었구나", "렛미인 김희은, 그동안의 상처를 딛고 새로운 삶 살아가길", "렛미인 김희은, 유인나 닮은꼴이네", "렛미인 김희은, 모반만 아니었으면 원래 저렇게 예쁜 얼굴이었을텐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