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의혹제기… “입에 담기도 부끄러워”

입력 2014-08-07 17: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산케이 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의혹제기… “입에 담기도 부끄러워”

청와대는 7일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침몰 당일 행방불명, 누구와 만났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은 일본의 ‘산케이 신문’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산케이 신문의 해당 기사는 증권가 정보 등을 인용해 박근혜 대통령의 사생활 의혹을 제기하는 등 외국 언론이 다른 국가의 정상을 모욕했다는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윤두현 홍보수석은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것을 기사로 썼다.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면서 “거짓말을 해 독자 한명을 늘릴지 모르겠지만 엄하게 끝까지 대처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미 시민단체도 산케이를 고발했다. 민·형사상 소송과 관련해 당사자인지, 제3자가 소송 주체가 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게 있더라”면서 “소송은 제3자의 고발로 이미 시작됐지만 소송 주체에 따라 법적 의미가 많이 달라진다. 우리는 엄정하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번 산케이 신문의 보도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안민석 의원은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황우여 사회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후보에게 “일본 산케이신문이 박근혜 대통령이 사라진 7시간 동안 부적절한 어떤 행위를 했다는 소문을 실었다”면서 “국내에서 진실에 대한 규명이 안 되니까 외국에서 대한민국 국가 원수를 모욕하는 것 아니냐”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만약 우리가 일본 총리를, 국왕을 저런 식으로 기사를 썼다면 가만히 있겠느냐. 자존심도 없느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