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 남편에게 프로포즈했다가 거절 당해…"가지고 논다고 생각해"

입력 2014-08-08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배우 이유리가 남편에게 프로포즈했다가 거절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살림의 여왕' 특집으로 배우 이유리, 방송인 박잎선, 크리스티나 콘팔로니에리, 개그우먼 이국주가 출연했다.

이날 이유리는 "결혼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원래는 일 욕심이 많은 독신주의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남편을 보고 '이 남자를 놓치면 안 되겠다.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굳은 결심 끝에 '결혼하고 싶다'고 남편에게 고백했다. 하지만 남편은 내가 연예인이라서 자신을 가지고 논다고 생각해 내 고백을 거절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내가 정말 진지하게 결혼을 이야기했다. 고백 후 1년 동안 교제한 뒤 결혼했다"라며 결국 결혼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유리의 프로포즈 거절 에피소드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유리, 용기있네" "이유리, 남편이 선입견이 있었구나" "이유리, 여자가 프로포즈하다니 쉽지 않은 일인데" "이유리, 멋진 여성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유리는 지난 2010년 9월 같은 교회에 다니는 신학도와 결혼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