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잎선, 연예계 활동 중단한 이유 밝혀…"계약 한 달 만에 임신을"

입력 2014-08-08 14: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KBS 2TV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박잎선의 '송종국 앓이'가 화제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살림의 여왕'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유리, 박잎선, 방송인 크리스티나, 개그우먼 이국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잎선은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출신"이라며 "2001년 임상수 감독의 영화 '눈물'의 주인공 새리 역으로 출연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그 후에 대형 기획사와 계약을 하고 광고도 촬영했다. 활발하게 활동을 하려던 차에 송종국을 만나 계약 1달 만에 임신이 돼서 활동을 멈출 수 밖에 없었다"며 "연예계에서 정상으로 올라가는 건 겁이 났고 자신이 없었다. 그리고 송종국의 품이 너무 편하고 좋았다"고 덧붙여 송종국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피투게더 박잎선, 송종국 앓이 중" "해피투게더 박잎선, 일보다 종국" "해피투게더 박잎선, 연예계 활동 했더라면 어땠을까" "해피투게더 박잎선, 송종국이 얼마나 좋았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박잎선은 남편 송종국이 자신이 출연한 방송을 보며 "아줌마 다 됐네. 운동 좀 하는 게 어떠냐"라는 말 한마디에 9kg을 감량했다는 사실을 밝혀 송종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짐작케 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