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미생 열풍도 넘었다…제목이 뭐라고?’

입력 2014-12-10 15: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조사 결과에 관심이 높다.

인터넷서점 예스24가 2014년 1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도서 판매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은 스웨덴 작가 요나스 요나손의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으로 밝혀졌다.

뒤를 이어 tvN 드라마로 방영 중인 만화 ‘미생’ 완간 세트(전 9권)가 2위를 차지했고, 3위는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등장했던 ‘에드워드 툴레인의 신기한 여행’이 순위에 들어있다.

이어 10위권에는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총, 균, 쇠’, ‘정글만리1’, ‘정글만리2’, ‘정글만리3’ 등의 제목이 보인다.

누리꾼들은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목록을 접한 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미생 열풍도 넘다니”,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제목은?”,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책을 많이 읽어야해”,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 의외의 목록”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책을 가장 많이 사는 연령대는 40대가 39.7%로 30대(24.3%)를 앞질렀다. 그 중에도 40대 여성이 25.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