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ATM서 MS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제한

입력 2015-03-05 06: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반가맹점 결제는 동일하게 이용 가능

5일부터 자동화기기(ATM)에서 마그네틱(MS)신용카드를 이용한 현금서비스 및 카드론 등 카드대출 거래가 제한된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카드 앞면에 IC칩(금색 또는 은색 칩)이 없고 뒷면에 MS(검은색 자기 띠)만 있는 MS신용카드는 5일부터 ATM에서 거래가 제한된다. 다만 IC신용카드로 미처 전환하지 못한 일부 MS신용카드 소지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5월말까지 한시적으로 각 자동화기기 코너별 1대의 ATM에 대해 MS신용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MS신용카드 이용제한은 ATM에서의 카드대출에 한정되는 것으로 일반가맹점에서 물품구입 등을 위한 결제는 종전과 동일하게 이용 가능하다. 이미 발급된 IC신용카드의 경우에도 IC칩 훼손 등의 가능성을 감안해 2016년 2월말까지 ATM에서 IC카드 인식 오류시 기존의 MS방식으로 자동전환 거래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MS카드를 이용한 국내 ATM에서의 모든 카드거래가 불가하고, IC신용카드로만 이용이 가능하다”며 “아직 IC신용카드로 전환하지 않은 MS신용카드 소지 고객께서는 해당 카드사로 문의해 조속히 전환발급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ajapt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트위터@ajapto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