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이닝 퍼펙트, 최고구속 93마일… ‘위력투’

입력 2015-03-13 16: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류현진 2이닝 퍼펙트, 최고구속 93마일… ‘위력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8·LA 다저스)이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위력투를 뽐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15 캑터스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양팀이 득점 없이 맞선 1회말 선두타자 윌 마이어스와 8구까지 가는 대결 끝에 유격수 라인 드라이브로 첫 아웃 카운트를 기록했다.

이어 류현진은 데릭 노리스를 우익수 플라이, 지난해까지 동료였던 맷 켐프를 투수 땅볼로 처리하면서 첫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2회에도 류현진은 선두타자 저스틴 업튼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카를로스 쿠엔틴, 윌 미들브룩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시범경기 첫 등판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당초 등 통증 등으로 우려를 낳은 류현진은 이날 1회말에 최고 시속 93마일(시속 150km)을 기록했고 2회에도 92마일을 던지는 등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다.

이날 총 30개의 투구 수를 기록한 류현진은 2이닝 무피안타 무 4사구 무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를 본 누리꾼들은 "류현진 2이닝 퍼펙트, 볼 좋더라" "류현진 2이닝 퍼펙트, 역시 류현진" "류현진 2이닝 퍼펙트, 정규시즌 만큼 잘 던지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