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비수사’ 유해진 “실존 인물 연기, 해될까봐 부담스러웠다”

입력 2015-05-13 12: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유해진이 실존 인물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유해진은 1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극비수사’ 제작보고회에서 “김중산 도사 역이 실존 인물이라 연기하기 부담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세트 촬영장에 도사님의 따님들이 찾아온 적 있다. 따님이 ‘선생님이 대쪽 같이 살아오셨다’고 하더라. 그 이야기를 들으니 또 부담되더라”고 고백했다.

유해진은 “그 분들은 당시 어릴 때라 잘 기억나지 않을 것이다. 이번 영화가 ‘우리 아버님이 저러셨구나’ 라고 볼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이라며 “그 분들을 위해서라도 해가 되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따님들이 나를 보고 눈물을 글썽거리기도 하더라. 옛 생각이 나서 여러 감정이 교차했을 것”이라고 회상했다.

이에 MC 박경림은 “유해진에게 아버님의 모습이 있었나 보다”라고 물었다. 유해진은 “아니다. 그 분이 훨씬 미남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극비수사’는 1978년 대한민국이 떠들썩했던 사건, 사주로 유괴된 아이를 찾은 형사와 도사의 33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부산에서 실제로 벌어졌던 유명한 실화를 바탕으로 작품으로 ‘친구2’(2013)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곽경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더불어 김윤석과 유해진은 ‘타짜’ ‘전우치’ 그리고 ‘타짜-신의 손’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 의기투합했다.

김윤석은 다른 경찰들이 범인을 쫓을 때 오직 아이의 생사를 우선시 한 인간적인 형사 ‘공길용’을 연기했다. 그리고 유해진은 남다른 사주풀이로 ‘공길용’ 형사의 수사 합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도사 ‘김중산’을 맡았다. 극 중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네 번째로 호흡을 맞춘 김윤석과 유해진의 연기 시너지가 빛을 발할 예정이다. 영화는 6월 개봉 예정.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