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뢰한’ 감독 “잘생긴 김남길, 촬영장에선 바보”

입력 2015-05-14 03: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뢰한’ 감독 “잘생긴 김남길, 촬영장에선 바보”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오승욱 감독이 김남길의 외모에 감탄했다.

오 감독은 13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무뢰한’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보면서 김남길에 대해 ‘어떻게 저렇게 잘생겼지’ 싶더라”고 말했다.

그는 “극 중 김남길이 건달을 차로 친 후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있다. 이 때 옆 얼굴이 참 잘생겼더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촬영할 때는 김남길이 잘생겼다는 생각을 못 했다. 그냥 동네 바보 총각이라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68회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된 ‘무뢰한’은 진심을 숨긴 형사와 거짓이라도 믿고 싶은 살인자의 여자, 두 남녀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을 그리는 하드보일드 멜로 영화다.

전도연은 사람을 죽이고 도망간 애인을 기다리는 술집 여자 ‘김혜경’을 연기했다. 김남길은 혜경의 애인인 살인자를 잡으려는 형사 ‘정재곤’을 맡았다. 영화는 ‘8월의 크리스마스’ 각본을 쓰고 ‘킬리만자로’를 연출한 오승욱 감독의 작품으로 5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무뢰한 감독.

사진=무뢰한 감독.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