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장마전선 북상, 영동지방 장맛비 최고 120mm… 주말은?

입력 2015-06-26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기상청 제공

‘전국 장마전선 북상’

장맛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밤에는 대부분 지방에서 그치겠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장맛비는 호남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대부분 지방에서 빗줄기가 점차 그칠 전망이다. 다만 동해안 일부 지방은 동풍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우량은 남해안과 강원 영동지방에서 최고 120mm, 충청과 남부 제주도는 30~80mm, 그 밖의 지방에는 5~30mm 정도가 내린다.

이번 비는 곳에 따라 천둥 번개를 동반하고 내일 서울과 경기 강원도는 흐린 가운데 대부분 비가 그치겠다. 서울은 낮 기온 23도로 한낮에도 선선하겠다.

호남 지방은 낮까지 비가 내리겠고, 서해안에는 내일 바람이 강하게 분다. 영남 지방은 아침에 안개가 짙게 끼겠다. 대구의 낮 기온은 23도 부산은 25도로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 바다에서 4m까지 매우 높게 일겠고 남해와 동해 상에는 바람도 강하게 분다. 일요일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31도까지 오르면서 다시 더워지겠다.

한편 기상청은 “26일 서울 등 중부지방에 내리는 비는 양이 많지 않아 극심한 가뭄 해갈에는 크게 도움이 안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전국 장마전선 북상’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