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日 다카시마 공양탑 가는 길 재정비 할 것”

입력 2015-09-18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주 MBC 무한도전에서 소개해 큰 화제가 됐던 일본 다카시마의 공양탑 가는길을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누구나 다 찾아가기 쉽도록 길 재정비를 하겠다고 18일 밝혔다.

무한도전 멤버 중 하하와 함께 다카시마 공양탑을 2번 방문했던 서 교수는 "방송이 나간 후 네티즌들에게 너무나 많은 연락을 받았으며 그 중 대부분이 공양탑을 방문하고 싶다는 내용이라 길 정비의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방송에서 나왔던 것 처럼 공양탑을 찾아가기 위해서는 허리를 90도로 꺽고 지나가야만 하는 좁은 길들로만 되어 있어서 주변 정리를 좀 한다면 충분히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수 있을꺼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다카시마 공양탑은 일본의 대기업 미쓰비시가 만들어 하시마(군함도) 탄광 및 다카시마 탄광에서 강제징용으로 사망한 조선인들의 유골을 매장한 곳으로 위패를 불태워 신원확인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유캔스타트와 크라우드펀딩(http://is.gd/28NJgU) 방식으로 네티즌들과 의기투합해 공양탑 가는 길을 정비하는 5명의 비용 및 안내판 설치 비용등을 모아 10월 중순에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다카시마 관광코스의 하나인 석탄자료관의 연표에는 1939년과 1946년 사이의 강제징용에 대한 사실을 또 빼놓고 있다. 이런 다카시마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전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만 탓할것이 아니라 일본 현지에 있는 우리의 아픈 역사 현장도 정부와 민간단체가 힘을 모아 잘 보전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만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5월부터 하시마와 다카시마에서의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영어 및 일본어 동영상으로 제작하여 전 세계에 널리 알려 왔으며 강제징용 사실에 대한 정보센터 건립 등을 약속하고 이행하지 않는 일본 정부에 곧 항의서한을 보낼 예정이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